「루살카 저주의 기록」

 

 

「루살카 저주의 기록」


지은이 : 에리카 스와일러
옮긴이 : 부희령
펴낸곳 : 박하
분량 : 546쪽
2017년 6월 1일 초판 1쇄본 읽음

 

 

간만에 무척이나 흡족한 만족도를 보여주는 작품을 만난 듯 하다.
책 한 권 읽어내는게 참 힘겨운 날들을 보내는 와중에 불과 일주일여만에 두툼한 책을 마무리 질 수 있었던 건 이 책이 주는 몰입도가 어느 정도인지를 단적으로 알려주는 증거라 생각된다. 울산에 일 갔다 돌아오는 차 안에서도 읽을 만큼 푹 빠져들게 하는 요소들이 많다.

에리카 스와일러라는 작가의 작품인 「루살카 저주의 기록」 은 놀랍게도 저자의 데뷔작이다. 표지의 카피가 "숨 쉬는 것조차 잊게 만드는 매혹과 신비의 소설" 이라고 되어있는데, '매혹' 과 '신비' 에는 동의치 않을 수 없다.


책 속에는 아주 아주 오래된 책이 등장한다. 그 책이 화자인 사이먼에게 우연히 도착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며칠간의 이야기와, 오래된 책 속의 인물들의 이야기가 한 챕터씩 교차되어 전개되는데.. 책과 책 속의 책과 몇 백년의 시공간을 잘 어우러지게 할 수 있는 책 표지의 단순함과 오랜 가치를 지닐 수 있게 해 줄 디자인의 아쉬움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리라. 아직 한국에서 외국 서적들이 보여주는 단순함속의 미학을 기대하긴 힘들기에 ..


원제는 「The Book of Speculation」인데 번역된 제목에는 '저주'의 기록이라는 제목이 부제가 붙었다. 그런 제목이 합당한가? 라는 의문이 책을 덮으면서 들긴 했지만 적어도 읽는 중에는 어느 정도 동의해 줄 수 있는 부분인듯도 하다. 루살카는 물의 정령, 인어, 셀키등 다양한 언어로 호명되는 신비로운 존재인듯하다. 소설 속에서 루살카는 선원들을 홀려 죽음에 이르게 하는 세이렌에 가깝게 묘사된다. 셀키에 대해서라면 몇 년전 굉장히 아름다웠던 애니메이션 (특히 음악이 좋았었는데) <바다의 노래>를 찾아보시길 권해본다.


여하튼 오픈된 이야기를 좀 나열한다면 도서관 사서 사이먼에게 고서적상 처치워리라는 사람이 당신네 집안의 책인듯하며 보낸다면서 1700년대의 책 (기록서적) 한 권이 도착한다. 그 뒤 사이먼은 정리해고를 당하고, 집은 바다의 침식에 의해 무너질 위기에 점점 봉착하게 된다. 책을 조사하던중 7월 24일에 바다에서 익사한 어머니와 어머니의 어머니, 그 어머니의 또 어머니들이 항상 7월 24일에 익사한 것을 알게 되고, 사이먼은 집 나간 동생 에놀라가 갑자기 집에 돌아오자 곧 돌아올 7월 24일에 변고가 일어날까 걱정을 하게 되는데..


수백년전 유랑극단의 이야기가 담긴 책과, 그 책 속 인물들의 이야기가 신비롭게 묘사되고 현실 속 인물들의 이야기는 당대의 상황들을 날카롭게 반영한다. 그 대척점 속에서 빚어지는 신비의 안개같은 어슴프레함이 처연한 감상을 불러일으킨다. 무엇보다 이 책이 맘에 드는건 소설들의 표현력이 아포리즘에 가깝게 간결해지는 속에서 고전적인 표현력 -뭐랄까 멀리 에둘러 시적으로 표현한다고 해야하려나- 이 보여주는 상상력의 힘을 잘 표출하고 있다고 여겨지기 때문인듯 하다.


「루살카 저주의 기록」은 이야기와 그 이야기의 묘사가 어떠해야 사람들로 하여금 필요한 감정을 이끌어낼 수 있는지 잘 알고 있는 듯한 작가의 영리함이 돋보이는 수작이다. 작가만큼 영리하고 냉소적인 사람이라면 코웃음을 칠 수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나는 그렇지 못하기에 이야기가 몽글몽글 만들어내는 정서에 푹 빠져들었던 것 같다. 판타지적 요소들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향수와 과거 회귀의 정서는 담뿍 담겨있다고 생각된다. 오래된 고서적과 타로점, 어쩌면 마녀로 읽히는 루살카.. 저주.. 인어의 익사라는 모순.. 모든 것들이 얽혀서 하나의 테피스트리를 직조한다. 그 아름다움을 덮고 이 여름 꿈의 잠 속으로 빠져들어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살카 저주의 기록」  (4) 2017.08.14
「살아 있는 자를 수선하기」  (0) 2017.08.06
「여명의 눈동자」  (0) 2017.07.16
「대란」  (2) 2017.05.08
「패자의 관」  (4) 2017.03.20
「anno #2. Sound」  (0) 2017.03.18
트랙백 0 Comment 4
  1. 응한 2017.08.14 23: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영화 광고 찌라시처럼 생긴 책표지네요. ㅎㅎ

    • 부엉이 2017.08.16 20:57 신고 address edit & del

      영화광고 찌라시 같은 책표지가 어떤건지 감이 잘 안 오지만..ㅋ
      오타도 없고 내용도 충실하고 번역도 나쁘지 않고 만족도 높은 작품이었답니다~~

  2. 레퀴엠 2017.08.16 21: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봐야 할 책 목록에 올려놔야겠네요^^
    비밀의 숲은 이제 2화까지 봤습니다.
    재밌어서 틈 나는 대로 열심히 볼 예정입니다^^
    (그 예쁜 검사가 죽게 된다니.....ㅠ.ㅠ)

    • 부엉이 2017.08.17 20:58 신고 address edit & del

      본의 아니게 스포를 한게 되버려서 죄송하구먼요..ㅋ
      그래도 정말 잘 만든 드라마의 힘이란게 어떤 것인가.. 끝까지 보시면 느낄수 있는 좋은 작품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불쌍한 영검사..ㅠ)

prev 1 2 3 4 ··· 960 next


티스토리 툴바